국민MC라 불렸던 강호동에게 2011년은  잔인한 해로  기억될 전망이다.
올 상반기만해도  연말 연예대상 한두개쯤은  무난하게 탈것이라고 예상되던
강호동이 끝모를  추락을 하고 있다.

탈세논란으로  국민적인 공분을 샀던 강호동이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강원도
평창군 일대
토지 20억여원어치를 매입한 사실이 알려지며 많은 
네티즌들이 실망감을 드러냈다.


20일 한 매체는 “탈세 의혹 논란으로 잠정 은퇴를 선언한 연예인 강호동씨가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강원도 평창군 일대 토지 20억여원어치를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해당 매체는 “강씨는 지난 2009년과 2011년 두 차례에 걸쳐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용산리 일대 토지 2만여㎡를 사들인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강씨는 2009년 11월에 5,279㎡짜리 임야를 7억1,800만원가량(3.3㎡당 44만8,000원)
을 주고
매입했으며 이어 올 7월 평창올림픽 개최지 확정 직후 1만4,579㎡ 규모의 임야를
13억7,000만여원(3.3㎡당 31만원)에 추가 매입했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소식에 네티즌들은 “강호동씨 평창 올림픽유치전과 후에 20억 투기.
이제 쉴드따윈 쳐 줄 수가 없다며
“세금 안낸건 세무사 실수라고 생각했는데 이건 정말 우울하다라며 
“이젠 1박2일이고 뭐고 미련없다”,
“완전 속은 기분”, “개인의 투자지만 이 시점에 좀 별로다”,
“은퇴 괜히 발표한게 아니구나. 뭔가 있었구나” 등의
의견을 보이고 있다.

잇다른 돌발악재로  곤혹스러운 강호동측은 관계자를 통해 "평창에 땅을 구입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절대로 투기가 아닌 투자 목적이라고 밝히며 금융과 부동산으로 분산해
자산 관리를 하는 측면에서
매입한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강호동의 복귀를 요구했던 여론마저 냉랭하게 돌아서는등  강호동의 평창투자에 대한
국민들의 시각은
싸늘하기만하다.

지난9일  탈세논란이 불거지며 잠정은퇴를  선언했던 강호동
은퇴선언 당시 잠정이라는 단어로 또한번 논란을 불러 일으켰었는데 잇따라 터져나오는 
악재들로 인해
본인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잠정은퇴가 영구은퇴가 될 위기에 놓이게되 
연예게 활동이후 최대의 위기를 맞고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qkfgoghs 2011.09.22 1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그러게 평소에 김장훈이 만큼은 아니더라도 ...기부 좀 했다면 , 여론이

    이토록 야멸차지는 않았을텐데...욕심껏 벌어서 축재를 했으면, 정도껏 은 어려운

    사람들에게 돌려줄줄 알아야지... 그냥 은퇴해서 벌어놓은 돈으로 잘~먹고 잘 살아라 ^^

  2. 김갑수 2012.11.26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하일언중천금 다시복귀라니 역시 공인들은 아하고 어하고 틀리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