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선수 서장훈과 아나운서 오정연의 이혼조정이  진행되는 가운데

250억 자산가로 알려진  서장훈에게  오정연이 받을수있는 재산분할과 위자료 금액에

세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부동산 투자에 남다른 재테크를 가진것으로 알려진  서장훈은 서초동 양재역 인근과 동작구 흑석동(어머니와 공동소유)에 각각 150억원대와 100억원대 빌딩을 갖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서장훈 오정연은  아내인 오정연이 먼저 법원에  이혼조정을  신청해 현재 이혼조정 중인데 

원만한 이혼조정에 실패할경우 이혼소송이 진행된다.

 

또한 이혼과 함께 쟁점이 될수밖에 없는  재산분할과  위자료 문제는  재산분할의 경우

함께 살은 3년동안  늘어난  재산에 국한되고  위자료 문제는  이혼의 귀책사유가 있는

당사자가  지급하게 되는데  현재 이혼조정의 모양새로 본다면  서장훈이 이혼의 원인 제공자가

되어있어  오정연이 재산분할과 함께 250억 자산가인  서장훈에게 얼마의 위자료를 받게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서장훈의 부동산 보유 금액이 상당하지만 모두 결혼 전에 매입한 것이어서 재산분할청구권

대상에선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돈에울고 돈에웃고 2012.04.05 1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정연 위자료로 얼마나 받을수있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