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기술의 발달로 암의 조기 발견율이 높아지고 치료비용이 커지자
보험사 입장에서는 갈수록 보험금 지급이 늘어자나

최근  보험사에서 경영 수지 악화로 암보험 상품을 유지하기 어렵게 되었습니다.
이와같은 이유로 여러보험사들이 암보험 상품판매를 줄줄이 중단 및 보험료 인상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암보험은 주계약 및 특약이 비갱신형과 갱신형으로 분류되는데 비갱신형은 보험기간동안

동일한 보험료로 납부하는 것으로 손해율이 올라도 소비자는 동일한 보험료를 납부하고
손해율과 비례하여 보험료가 변동되는것이 갱신형상품입니다.

보험사에서는 수지악화와 손해율에 따라 보험료를 연동할 수 있는 갱신형상품을 선호하지만
소비자입장에서 보면 비갱신형 상품이 유리합니다.
이로 인하여 보험사에서는 경영악화를 방지하고자 비갱신형 상품판매를 없애고 있는 추세입니다.

암환자에게는 암보험이 "경제적인 생명수"와도 같습니다.
암환자에게 들어가는 치료비용은 선진의료기술로 치료비가 매우 비싸며
또한 치료기간도 장기간에 걸쳐 치료를 받게 됩니다.

그러므로 암환자에게는 암보험이 경제적으로 많은 도움이 되는 것은 확실합니다.

 


암은 누구도 예외일 수 없으며 조기발견 한다면 치료가 가능합니다.
현재 대부분의 암은 과거에 비해 의학기술이 높은 수준까지 올라와 있어


조기에 발견하면 쉽게 완치할 수 있는 단계까지 와 있습니다.
하지만 암치료를 위해서는 절제 수술이나 항암, 방사선 치료, 약물치료 등을 적절히 받아야 하며,
암의 특성상 장기간 입원을 요할 수도 있으며, 가족이 하루종일 옆에서 간병을 해야하고
많은 치료비용과 시간이 필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일반 서민이 감당하기 힘든고액의 치료비 는 암보험을 통해 철저히 대비해야 합니다.

암은 이제 흔한 병이 된 만큼 소비자 입장에서는 암보장을 크게 해놓는것이 유리합니다.
암보험은 의료실비와 달리 암진단비, 암입원일당이 정해진 금액이 중복으로 보상되어
추가로 가입하는 것이 유리할 수 있습니다.

 


기존에 암보험이 가입되어 있다면 좀더 크게 추가로 가입을 하는것이 암을 위한 대비라 할 수

있습니다.
사실 보험사가 판매를 중단하는 보험은 거꾸로 소비자에게 가장 유리한 보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업계에서는 진단비와 치료비 보장금액 등을 살펴
정액형암보험이 모두 사라지기 전에 가입해 둘 것을 권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새우잡이배 2012.07.15 1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익한 정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