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논란으로 불거진  반 티아라 정서가 티아라 활동에 큰 장애로 나타나고 있다.

 

최근  팀 멤버인 화영의 방출후 잇따른 티아라멤버들의 방송활동을 두고 팬들의 비난이

쏟아지고있다.

 

특히 왕따논란과 관련해 멤버들의 방송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한후

MBC세바퀴에 티아라 은정이  출연하자  시청자를 비롯한 팬들은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고  지연과 은정이 게스트로 나선 6일 KBS 2TV '위기탈출 넘버원' 역시  게시판에는 네티즌들의 항의글로 봇물을 이뤘다.

 


티아라사태는  사회적인 문제로 번진 화영의 계약해지와 왕따설을 잠정 활동중단이라는 일시적인 해법으로 넘겼을 뿐 제대로 된 봉합을 하지 못한 것이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되고  있는데  왕따논란을  바라보는  팬들의 시각과  김광수대표의 시각 차이가 상당한 괴리감을 보이고있어  티아라 사태가 어떻게 마무리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