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김승연회장이 법정 구속되 충격을 주고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2부(서경환 부장판사)는 16일 회사에 수천억원의 손실을 떠넘긴 혐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등으로 기소된 김승연(60) 한화그룹 회장에게

징역4년과 벌금 51억원을 선고했며 법정구속했다.

 


재판부는 "김 회장은 그룹 계열사를 동원해 위장계열사 한유통·웰롭을 부당지원하고 계열사

보유주식을 누나 측에 저가로 양도해 각각 2천833억원, 141억원의 손해를 끼쳤으며

차명 주식거래로 15억원의 양도소득세를 포탈했다"며 김 회장의 유죄를 인정했다.

 


이어 "김 회장은 한화그룹의 지배주주로서 영향력과 가족의 지위를 이용해 차명 계열사를

부당지원하는 등 손해를 끼쳤다"며 "모든 범행의 최대 수혜자로서 반성하지 않은 점을 고려해

엄하게 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에 앞서 검찰은 지난달 16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김 회장에 대해 징역 9년과 벌금

1천500억원을 구형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