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을 줄창까던  강병규가 끝내 명예훼손으로 고소 당했다.

이병헌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에이펙스는 20일 "강병규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에이펙스 측은 "강병규는 현재 형사사건의 피고인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중임에도 불구하고

허위사실들을 지속적으로 트위터에 올리며 피고인으로서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강병규는 이병헌의 열애 사실이 공개된 어제 19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정보통신망인 트위터에 이병헌을 '이XX'라는 입에 담지도 못할 단어로 지칭하는 등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고 '조만간 임신 소식이 들릴 것이다'는 등 허위사실을 유포하며 이병헌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기재된 행위 외에도 수차례 자신의 트위터에 이병헌과 관련한 욕설과 비방의 글을

게시하곤 했고, 그로 인하여 피해자인 이병헌에게 차마 견딜 수 없는 모욕감을 줌과 동시에

이병헌의 명예를 심하게 훼손하였으므로 20일 고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한편 강병규 고소 소식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어느정도 예견된  일이라며

줄기차게 이병헌을 까더니 고소를 당한다며  강병규가 무모한건지 아니면 진실이 감춰진건지

도무지 알수없다는  반응을 보이며  이병헌도 열받을만 하지만  두사람의 악연이  하루빨리

해결되기를 바란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승사자 2012.08.21 06: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병규야 적당히 까야지 너두 맞고서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