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잇따라 발생하는 성폭행사건으로 시민들의 불안이 깊어지는 가운데

 

 

초등학생을 성폭행하는 내용의 만화를 인터넷에 올렸던 고교생이 반성은커녕 자기 행위를 정당화하는 글을 또 다시 블로그에 올린 것으로 1일 확인됐다.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인터넷에 '귤라임'이란 필명으로 활동했던 이 고교생은 초등학생을

성폭행하는 만화 '노이즈'를 지난 6월까지 네이버 '도전만화'에 올려 물의를 빚었던 인물인 것으로 알려졌다.


귤라임은 30일 전남 나주에서 일어난 초등학생 성폭행 사건을 보고 글을 쓴 것으로 보인다.

그는 나주 성폭행범을 향해 "망할 놈 실천은 왜 하냐. 꿈은 어디까지나 꿈으로 남겨둬야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현실을 잘 구분하는 사람이라… 중대 범죄를 저지르지 않는다"고 했다.

귤라임은 이어 "내가 예전에 아동 성폭행이 꿈이라고 했는데, 정정할 생각없다며 말 그대로 '꿈'이다"라고 글에서 밝혀 충격을 주고있다.

 

그가 올렸던 만화 노이즈에서도 남자 주인공이 초등학생을 납치해 성폭행하는 장면을 그리고 '드디어 내 꿈이 이루어졌어. 초등학생을 강간했어! 이제 난 죽어도 상관없어!'라고 말하는 장면이 나온다.


귤라임은 당시 만화가 문제가 되고 네이버가 만화를 삭제하는 등 조치에 나서자 블로그 등을 통해 "만화를 보신 모든 분들께 너무나 큰 폐를 끼쳤다. 정말 죄송하다"며 사과했으며

다니던 학교에서도 등교정지의 징계를 받은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는 이번 블로그 글에선 "사과는 선생님과 부모님이 시켜서 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내 의지와 다르게 시키는대로 하면서 속이 썩어서 죽는 줄 알았다. 내 이전 게시글과 모순된 행동을 하는게 너무나 역겹고 그게 제일 수치스러웠다"고 했다.

 

한편 네티즌들 잇따른 아동성폭행으로 국민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는데 고3 수험생이 이런 생각을 갖고잇다는 사실이 개탄스럽다며 잠재적 범죄자에 대한 엄중한 처벌이 있어야 할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골든케이트 2012.09.02 0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건 몰라도 우리나라가 미쳐가는것은 확실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