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자격을 통해  잘 알려진 박칼린 음악감독의 언니 박켈리(Kelly Soo Park)가 살인혐의로

구속되 충격을 주고있다.

미 ABC 방송 등 외신은 16일(현지시각) “지난 2008년 3월 촉망받는 모델 겸 배우인 줄리아나

레딩을 살해한 혐의로 켈리 수 박(박켈리)씨가 법정에서 재판을 받았다”며 “박씨는 유명한 의사인 무니르 우웨이다의 청부를 받아 남자친구 로니 케이스와 레딩을 폭행과 교살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박씨는 2년 전 레딩 살해혐의로 검찰에 기소돼 지난 6월 체포됐다.

검찰은 “우웨이다는 숨진 레딩의 아버지와 사업적 갈등을 겪고 있었다”며 “박씨가 사건 전후로

우웨이다로부터 38만 달러를 받았고, 레딩에게 수차례 협박을 가하다 결국 교사를 받고 살인까지 저질렀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법정에서 박씨의 DNA가 숨진 레딩의 피부와 옷, 휴대전화에서 발견됐다고 공개했다. 검찰은 박씨를 ‘전문가’라고 묘사하며 “이 분야(청부 살인, 폭행, 협박 등)에서 ‘여자 제임스 본드’라는 별명까지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박씨는 청부살인 혐의를 전면 부정하고 나섰다. 박씨는 체포된 뒤 우웨이다가 자신의 계좌에 송금한 돈에 대해서는 일한 대가를 받았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박씨는 현지에서 부동산 업자로 일하며 고객들의 각종 건물 계약 관계를 봐주는 사업을 해왔다.

 


검찰은 박켈리가 카레이서 겸 동거남인 로니 웨인 케이스와 함께 벤추라 카운티 카마리요의 한 주택에서 레딩을 살해했다고 말하고 있다. 레딩은 지난 2008년 3월16일 오후 6시쯤 샌타모니카 센티넬라 불러바드 인근 아파트에서 변사체로 발견됐다.

 

한편  킥 뮤지컬 소속 예술 감독, 호원대 뮤지컬과 교수인 박칼린은 KBS2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 <남자 그리고 하모니>편의 음악 감독으로 초빙되어 화제가 되었다.

 

한국인 아버지와 미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뮤지컬 '명성황후' '오페라의 유령' '사운드 오브 뮤직' '페임' '렌트' '시카고' '미녀와 야수' '노틀담의 꼽추' '아이다' '한여름 밤의 꿈' 등 주요 뮤지컬의 음악 감독을 역임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면함례 2012.10.18 1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칼린도 충격받을뜻 근데 별로 안 닮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