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4가 사과4개야?

 

애플사의 아이폰4를  빌려간 여친이 빌려간 아이폰4 대신 사과4개를  돌려준 황당한 사건이 

타이완에서  발생해 화제가 되고있다.

 

런민왕(人民網) 22일 보도에 따르면 타이완(臺灣)에 사는 올해 27세의 뤄(羅, 남)씨는

작년 말 온라인 채팅을 통해 린(林, 여)씨를 알게 된 이후 오프라인에서 만남을 가질 정도로

가까운 사이가 되었다.

 

 

그러던 중 지난 2월, 뤄가 살고 있는 곳으로 린이 찾아오며 함께 시간을 보내게 되었는데

린이 이 때 “휴대전화가 고장나 수리센터에 맡겼는데 일주일 정도 기다려야 한다.”며 뤄에게

휴대전화를 빌려줄 것을 부탁했다.

 

때마침 중고 아이폰 4를 구입했던 뤄는 린의 말에 의심 없이 자신의 휴대전화를 건내주었다.

 

하지만 일주일이 지나고 한달이 지나도 아이폰4를 돌려주지 않자  마침내 린과 연락이 닿은 뤄는 “빨리 아이폰을 돌려달라.”며 재촉했고, 이에 린은 “‘애플’을 돌려달라는 뜻이냐? 알았다.”고

대답했다.

 

그리고 전화기를 빌려준지 3개월 여가 지난 수일 전, 린이 보내온 소포를 받은 뤄는 분노가

폭발했다.

 

 

상자 안에는 아이폰대신 사과 4개만이 달랑  들어있던 것.

뤄는 “나를 놀리는 것 아니냐.”며 그동안의 대화 내용과 사과 4개를 들고 결국 경찰서를 찾아

린을 고소한 상태다.

한편 네티즌들은  코메디 같은 얘기가  현실에서 일어났다며  아이폰4대신  사과4개를 보낸 린의

정신 세계를 알수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태극기 2015.12.07 0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