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로망 거대 페니스가 공항보안팀을 긴장시켜 화제가 되고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미국 뉴욕에 살고 있는 조나 팔콘(41)으로  그는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에서

비행기 탑승 전 보안 요원의 제지를 받아야 했다.

이미 보안검색대를 통과했는데도 다시 몸수색을 받아야 했는데  보안요원이 팔콘이 입고 있는 바지의 왼쪽 부분이 눈에 띄게 부풀어 있어 이를 의심한 것이었다.

 


보안요원은 팔콘이 X-레이 투시기에 거의 잡히지 않는 특수 폭발물질을 숨기고 있는 것으로 오인해 별도로 전신 수색을 진행하는등  공항에 일순  긴장감이 감돌았다.

공항 요원은 물컹하는 것이 잡히자 크게 놀라며 무엇이냐고 물었고  팔콘은 통명스럽게 '페니스'라고 대답했지만 보안요원은 믿지 않았다.

 

 

곧바로 동료 보안요원들이 달려와 그를 옆방 '특실'로 안내하고 옷을 모두 벗겼는데 이어 팔콘의 거대한 '남성'이 모습을 드러내자 모두 놀란 입을 다물지 못했다.

 


평상시 팔콘의 페니스 사이즈는 9인치(약 21cm). 발기하면 무려 13.5인치(약 35cm)로 늘어난다.

팔콘의 페니스는 세계 최대로 알려져 있다.

기네스북은 남성의 사이즈를 기록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으나 지난 1999년 케이블 방송 HBO가

자체 조사결과 세계기록으로 공인해줬다.

 


포르노 업계에서 그를 스타로 키워주겠다며 유혹했지만 그는 이 같은 제의를 일축, 평범한 삶을

살고 있는데  아쉽게도 '물건'이 너무 커 아직 짝을 찾지 못해 노모와 함께 근근히 살아가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네티즌들은  팔콘의 거대 페니스는  여자를 무장해제시키는  불법무기 맞다며 세계에서  가장 큰 페니스를 가진 팔콘이 부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oodday007.tistory.com BlogIcon 새날이 오면 2013.01.12 2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의 저주인가?
    신의 축복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