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류시원이 울컥했다.

 

현재 부인과 이혼소송을 벌이고 있는 배우 류시원(41)이 아내의 차량을 위치 추적한 혐의 등 으로 검찰에 송치된 것과 관련 공식입장을 전했다.

 


류시원 소속사 측은 12일 보도자료 통해 딸아이의 미래를 진정 염려한다면 이혼 소송에서 재산

분할을 유리하게 끌고 가기 위한 여러 형사 소송과 각종 악의적인 공세를 이쯤에서 멈춰야 한다이 같은 요구에도 망신주기 식 형사 소송을 이어간다면 무고죄로 대응할 것이다고 강경 입장을

밝혔다.

 

12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류시원은 부인 조모(32)씨의 차량을 위치 추적하고 협박한 혐의로 최근 검찰에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됐다.

 

 

류시원측은 이혼소송과 관련 외도와 폭행주장에 대해 무혐의 의견을 받은 사실을 밝히며

수십억 재산분할을 요구하며 협박및 불법장치부착주장을  제기하는  현실이 가슴아프다는 반응을 보였는데 법원의 이혼결정이 아직 내려지지 않았지만  그동안 크고작은  소송으로 류시원은

사실상  법원의 결정을 떠나 마음의 상처로 아내와의 결혼생활을  유지하기는 힘들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심판 2013.04.17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헤어지면 남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