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여객기 충돌사고로  온국민이 충격에 빠진 가운데  가수 아이비가  여객기 추락사고 뉴스 특보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미꽃 사진과 함께 “마지막 방송 기념 스태프들의 선물.

아름다워. 아시아나 비행기 사고로 ‘인기가요’ 12분 줄어서 내가 잘릴 확률 99%. 왐마”라는 글을

게재해 네티즌들의  폭풍 비난을 받았다.

 


아이비가  해당 글을 올릴 당시 만해도 특보로 인해 ‘인기가요’ 방송분량이 축소되는 것이 논의 중이었는데 아이비는 자신의 순서가 자칫 편집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 해당 글을 올린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아이비의 생각이 짧았다”며 맹비난하고 나섰는데 불행한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거나 부상을 입은 수많은 사고피해자들에 대한 위로가 우선돼야 한다는 지적이 빗발쳤다.

 

 

한편  아이비는  온라인을 중심으로 자신에 대한 비난이 확산되자 급히 “앗, 너무 죄송하다.

전 그런 의미로 그 말을 한 것 아니었는데 경솔했네요”라고 사과하며  비난 댓글을 지웠다는 의혹이 일자, “댓글을 지우지 않았다. 아까 올렸던 게 제가 너무 생각 없어 보여서 게시물 자체를 다시 올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눈망울 2013.07.08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비가 잘못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