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온 11월의 저주가 연예계를 강타하고 있다.

 

 

11월에는 유난히 연예계 사건 사고가 많아 언제부턴가 11월의 저주라는 말이 회자될 정도로  연예인들에게  11월은 각별히 몸조심을 해야하는 달로  인식되 왔었다.

 

 

올해도 어김없이 11월 연예부 기자들을 먹여살리고 있는 불법도박 파문이  좀처럼 수그러들지않는가운데 연예계를 강타한 불법도박과 관련해  검찰조사가 진행될수록 거론되는 연예인들도 늘고있어 11월은  연예인들에게 가장 잔인한 달이 되고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