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식스맨 후보인   개그맨 장동민이  과거 팝캐스트  여성비하  발언으로 하차 위기에 놓였다.

 

장동민은  절친인 유상무, 유세윤과  지난해 팟캐스트 '옹달샘과 꿈꾸는 라디오'를 진행했는데 당시 방송 녹취록이 온라인상에 올라오며 논란이 재점화 됐다.

 

 

 

 

 

녹취록이 퍼지며 논란이 커지자 장동민, 유상무, 유세윤은 팟캐스트를 중단했고 사과를 하면서 논란을 잠재우는 듯 했지만

여초카페를 비롯해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가장 높은  수위로  여성을  비하한  장동민의 하차를 요구하고 있어 논란이 가라앉지않고

있다.

 

장동민은  방송중 코디네이터가 일을 잘 못한다는 이유로 “X가리 망치로 치고 싶다”, “씨XX.

내장을 부모한테 택배로 보낸 다음에 먹게 하고 (싶다)” 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장동민은 '옹꾸라'에서 "군생활 할 때 제가 너무 괴롭힌다고 자해하는 후임이 있었다며 왜 죽으려 했냐고 물었더니 '장동민 병장님 때문에 너무 힘들어서 그랬다'고 답하더라. 그래서 내가 구둣발로 턱을 걷어 찼다"고 밝혀 논란이 된 바 있다.  

 

한편 당시 방송을 진행했던  장동민과 유세윤은 다시한번  사과를 했지만  네티즌들은 여성비하 발언에 대해 기본적인  인성의 문제라며싸늘한 반응을 보였는데 영화제작사  명필름의 심대표는 장동민의 여성비하 발언에  끔찍하다며  반드시 퇴출 되어야 한다며 일침을 가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