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신년을 며칠 앞두고 전해진 박근혜정부의 한일 위안부협상 타결 소식에 민심이 분노하고 있다.

 

 

이번 협상은 피해당사지인 위안부 할머니가 배제된 협상으로 위안부 문제 해결의 핵심인 일본정부의 법적책임 인정과 그에 기초한 사과와 배상이 빠진 합의는 굴욕적인 졸속협상이라는 논란속에 30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는 한일간에 타결된 위안부 협상에 대해 "우리는 이 합의에 반대하며, 국회의 동의가 없었으므로 무효임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 인권 단체인 앰네스티 한국지부는 28일 한일 양국의 위안부 문제 합의에 대해 긴급논평을 내고 “생존자들의 요구가 이번 협상으로 헐값에 매도되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히로카 쇼지 국제앰네스티 동아시아 조사관은 “오늘의 합의로 일본군 성노예제로 인해 고통받은 수만 명의 여성들의 정의구현에 종지부를 찍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하며 “할머니들은 협상테이블에서 배제되었다. 양국 정부의 이번 협상은 정의회복보다는 책임을 모면하기 위한 정치적 거래였다. 생존자들의 요구가 이번 협상으로 헐값에 매도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성노예제 생존자들이 그들에게 자행된 범죄에 대해 일본정부로부터 완전하고 전적인 사과를 받을 때까지 정의회복을 향한 싸움은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활빈당 2015.12.31 0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담한 대한민국현실
    정말 부끄럽다
    그래도 선거에서 1번찍는 사람들
    도데체 생각은 하고 사는 사람들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