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가 휴대전화를 쓰면 뇌종양등 일부 암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고 발표했다.

휴대전화가 암을 일으킬수 있다는 개별 연구 결과는 그동안 꾸준히 나왔지만 WHO가 이를 공식적으로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을 비롯한 14개국 31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IARC 실무그룹은
지난달 31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휴대전화를 엔진 배기가스와 같이 ‘암을 유발할가능성이 있는 물질로
분류하면서 휴대전화 사용자들은 위험 노출을  줄이는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ARC가 제시한 '발암 가능성'은 발암성과 관련해 세 번째로 높은 등급으로 첫 번째는 '발암 물질'이고
두 번째는 '발암 추정 물질'이다.

WHO의 공식발표로 당장 휴대폰 제조사는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발암가능성을  인정한 WHO의 공식발표로  제조사를 상대로 소송이 제기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고  
국내에서도 휴대폰 5000만 가입자가 넘는 상황속에
삼성과  LG 등 휴대폰 제조업체는 사태추이를 조심스럽게 지켜보고 있다.


한편 WHO의 휴대폰 전자파 발암가능성 인정을 두고
정작 큰 문제는  이통사 기지국이라는 주장이 제기 되고있다.
그동안  이통사 기지국 전자파 피해에 대해  법적 허용 기준을  넘지않고 있다고 밝혀온
이통사는  WHO의 공식발표로  곤혹스런 입장이 되었다.
더우기  이통사 기지국의 전자파는  휴대폰과 달리  개인이 마음대로  ON OFF 할수없고
24시간  전자파가 발생하고있어 문제의 심각성을  더하고있다.

당장은  이슈가 휴대폰에 국한되고 있지만  휴대폰 전자파보다  피해가 더큰  이통사 기지국과
중계기에서 24시간 발생하는  전자파 피해는 논란을 피할수없는 상황이다.
그동안 전자파 피해는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던 이통사들이 WHO의 공식발표를
부정할지  귀추가 주목되는가운데 이통사 기지국이  뜨거운 감자로 논란의 대상으로
떠오르고 있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