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위탄)'을 통해 스타덤에 오른  엄친아 데이비드오가  
많은 사람들의 예상대로 결국 '멘토' 방시혁과 한솥밥을  먹게되었다.

방시혁이 수장을 맡고 있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7일 "방시혁의 멘티 데이비드오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며 "앞으로 데이비드오가 실력파 뮤지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데이비드오는 "멘토였던 방시혁 프로듀서와 인연을 이어갈 수 있게 돼 기쁘다"면서 "저에게
보여주신 애정과 선생님에 대한 믿음 때문에 전속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전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아이돌그룹 2AM과 에이트, 가수 임정희 등이 포진된
음반 기획 및 연예 매니지먼트 회사다.


한편  데이비드오의  전속계약 소식이 전해지며 방시혁의 멘티로  데이비드오와 함께 경쟁을
벌였던  노지훈의 거취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위탄 멘토스쿨때 음반출시와 가수활동으로 자격논란에 휩싸였던  노지훈을 감싸주었던  방시혁이기에
오히려 데이비드오 보다 먼저 전속계약을  체결할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방시혁이 아직까지  노지훈에 대한
언급이 없다며  네티즌들은  자격논란이 있었던  노지훈을 품기에는 방시혁도  무리가 있는것 아니냐며
노지훈이 방시혁으로부터 버림받은것 같다는  의견이 대두되고 있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