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미트폰 구입을 생각하는 소비자라면 부러운 뉴스가 나왔다.

AT&T가 삼성전자의 인퓨즈 4G의 가격을 대거 할인해 단돈 89.99달러(한화 약 9만원. 2년 약정)
가격에 아마존에 내놓았다.
또 모토로라 아트릭스 4G는 2년 약정할 경우 단 1센트면 된다.

이 소식을 보도한 언와이어드지는 “대화면 초슬림 및 듀얼코어 고성능 스마트폰을 구입하려면 지금이
적기”라며 “하이엔드
스마트폰을 저렴하게 구입하려면 지금 아마존으로 달려가라”고 썼다.


삼성 인퓨즈 4G는 4.5인치 대화면이면서도 두께 8.99mm에 불과하다.
5월 중순 AT&T를 통해 첫선을 보였지만 당시 가격은 199달러로 우리나라 2년 약정, 55요금제일
때와 비슷했다.

하지만 AT&T는 한달만에 100달러 이상 가격을 낮췄다.

삼성 인퓨즈 4G는 4.5인치 슈퍼아몰레드플러스 480×800 화면과 800만화소 카메라, 1.2Ghz 싱글코어
프로세서를 장착하고
AT&T의 4세대 통신 네트워크인 HSPA+, HSUPA를 지원하는 제품이다.

또한 AT&T 모토로라 아트릭스 4G의 경우 처음 발표될 때 2년 약정시 199.99달러였지만 149.99달러,
129.99달러, 99.99달러로
계속 인하되면서 49.99달러까지 내려갔다.
급기야 이제는 신규 2년 약정시 단돈 1센트에 구매 가능하다.

모토로라 아트릭스 4G는 듀얼코어 기능과 도킹 기능으로 올 1월 소비자가전쇼(CES)에서
가장 주목받는 제품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처럼 AT&T가 공격적인 가격대에 하이엔드 스마트폰을 공급하는 것은 4G 네트워크 서비스의 본격
시행을 앞두고
가입자를 확대 유치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또 미국 시장서 AT&T는 아이폰을 버라이즌에 앞서 단독 공급하면서 AT&T=아이폰,
버라이즌=안드로이드폰의 구도를
형성하기도 했지만 5개월 전부터 버라이즌이 아이폰을 공급하면서
AT&T 또한 안드로이드폰 가입자를 적극 유치할
필요가 높아졌다.


한편  뉴스를 접한  소비자들은 4G 스마트폰도 단돈 9만원인데 국내에서 판매되는 스마트폰은 
왜 이렇게 비싼것인지
모르겠다며   최근  스마트폰 개통하고 50만원 현금까지 받아가라는
광고가 넘쳐나는데 
제발 이통사는 광고에 쏟아부을 돈으로  스마트폰 가격거품을 없애고  외국의
판매조건보다  좋은 조건으로 
국내 소비자들이  스마트폰을 사용할수있도록  해야할것이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추천과 구독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게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