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겸 영화제작자 잘알려진 방송인 서세원(56)이 목사 안수를 받고
성직자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일 SBS에 따르면 서세원은 지난해 11월 24일 한 교단에서 목수 안수를 받고
서울 청담동 소재의 교회에서 적은 규모의 신도들을 이끄는 담임목사로
조용히 활동을 시작했다.

SBS는 관련 교회의 한 관계자의 말을 인용 "서 씨가 워낙 신앙심이 대단한데다가
열정적인 신앙생활로 유명하다며 정식으로 목사 안수를 받은 뒤 서울에 있는
한 개척교회를 열고 담임목사로 활동하면서도 국내외에서 열리는 종교행사에 참석하면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고 전했다.

목사 안수를 받은 방법에 대해 SBS는 "미국의 한 신학 교육기관에서 정규과정을
수료한 뒤 관련 교회에서 훈련을 받고 정규심사를 통해 목사안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1979년 TBC 라디오 개그콘테스트를 거쳐 연예계에 데뷔한 서 씨는 2000년대
초까지 오락프로램 진행자로 전성기를 누렸다.
하지만 2006년 조세포탈 및 배임 혐의로 유죄판결을 받고 방송 일선에서
물러난 뒤 최근까지 영화 제작에 힘써왔다.

한편  방송인 서세원의 목사안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최근 고문기술자로 악명을 떨치다 목사가된 이근안의 경우 여론의 뭇매를 맞고 
결국 목사직을  박탈당했다며  존경받아야할 성직인 목사가  교단의 난립으로
무분별하게  목사직이 수여되는것 아니냐며  우려의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