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전 새누리당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총선 불출마 기자회견을
하며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았다.
안 전 대표는 "저의 분노, 정치적 번민까지 모두 내려놓고자 한다"며 "단 한번도 당적을 안바꾼
그 지조와 뼛속깊이 새겨진 당에 대한 애정으로 올바르고 참된 보수 정권 재창출을 위해
저를 희생하겠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회견을 통해 "당이 (저의 공천과 관련해) 어떤 결정을
하더라도 이를 받아들이고 공천이 된 후보의 당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탈당해서
무소속으로 출마하거나 신당을 만들고 싶은 충동도 거세게 일고 있지만 다른 사람도 아닌 제가
그 길을 갈 수 없다"고 밝혔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온병상수 2012.03.16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동안 정치전면에 나서 큰웃음을 주었는데...
    이제 무슨 낙으로 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