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호 서울동부지법 부장판사의 기소청탁 의혹과 관련해 새누리당 나경원 전 의원이
피고소인 신분으로 23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두했다.


김재호 부장판사의 기소 청탁 의혹은 지난해 10월 서울시장 선거 직전, 주진우  기자가 나꼼수에서 “나경원 후보의 남편 김재호 판사가 나 후보를 비방한 네티즌을 기소해달라며
관할 지검 관계자에 청탁을 했다”고 주장하면서 확산됐다.


주 기자는 “관할 법원 판사가 수사 중인 검사에게 직접 전화 걸어 기소를 운운한 것으로
이는 판사의 권한을 남용한 것”이라면서 “이 사건은 일사천리로 진행돼 대법원에서
벌금 700만이 확정됐는데 1심과 2심은 김재호의 동료(판사)들이 맡았다"고 주장하며

파문이 확산되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람개비 2012.03.23 1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꼼수가 아니면 묻쳐버릴사건이었는데
    나꼼수 대단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