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3년만에 파경을 맞아 주변을 안타깝게한 농구스타 서장훈과 아나운서 오정연의  이혼소송이

이혼소송이 아닌 이혼조정 신청을  한것으로 알려져 주목받고 있다.

최근  서장훈 오정연은  두사람의 이혼과 관련해 공식적인 답변을 통해

성격 차이임을 밝히며  아직까지 서로 존경하며  신뢰한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하지만  이들 부부의 공식적인 답변과는 다르게  이혼과정이 초고속으로 진행되고 있어

말못하는 이혼사유가 있는것 아니냐는  의문이 들고있다.

 

지난주  언론보도에는 오정연이 이혼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으나 오정연은 14일 서울가정법원에 남편 서장훈을 상대로 이혼 조정 신청서를 냈다.

이에 서장훈도 법률대리인을 통해 답변서를 조정위원회에 제출했다.

결국 두 사람은 합의 이혼이 아닌 조정 이혼을 선택하고  복잡한 이혼 절차 없이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이혼이 성립되는 길을 택했다.

일반적으로 가정법원에 합의 이혼을 신청하면 1개월에서 3개월 정도의 이혼숙려기간을

거쳐야 한다.

이는 '홧김'에 이혼하는 경우를 줄이고 자녀 양육이나 친권자 결정 같은 문제를 보다 심사숙고

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자 마련된 제도다.

 

서장훈 오정연 부부의 경우   공인으로  얼굴이 널리 알려져 판사앞에 출석하는 자체를 부담스러워 할수있다.

조정 이혼에선 대리인이 출석해도 되므로 본인이 직접 법원에 나올 필요가없어

2009년 이혼한  삼성의 이재용 부사장의 경우   불과 1주일 만에 이혼 효력이 발생하는 초고속 이혼 절차를 밟기도했다.

서장훈  오정연 부부의 이혼을 두고 여러가지 말들이 나오고있다.

특히 두사람이 원만한 합의 이혼이 아닌 이혼조정을  통해 헤어지는 과정이 안타깝다는  반응이다.

 

네티즌들은 이혼을 하게 되면  양육권과 재산분할이  남게되는데  아이가 없는  이들 부부에게 

문제되는것은  결국 재산분할뿐인데  재산분할을 두고 합의이혼 절차를 밟지않고  대리인을 

내세워  이혼조정 절차를 밟는 모습에 실망이라는 의견과   등돌리고 돌아서면  남이되는

부부지만  3년동안 함께 한이불덮고 지낸 기간을 생각한다면  이혼하는 방법에  문제가 있다는 반응등 초고속 이혼을 선택한  서장훈과 오정연의 진짜 이유는 영원히 알수없을 것이라며  두사람이 진짜 이혼하는 이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땅콩버터 2012.04.02 1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부사이의 문제는 아무도 모르죠
    당사자들이 함구하는 이상 표면적으로 말하는 이유 이상의
    진실을 알기는 어렵습니다.
    서장훈 오정연의 이혼이 가십거리가 되는것은
    그들이 방송에서는 잉꼬부부처럼 행동해서 일꺼라고 봅니다.
    이혼조정까지 가기전에 심각한 갈등을 겪으면서까지 사람들을 의식해
    겉으로는 행복한 부부 사이를 과시한것은 문제 아닐까요?

  2. 이혼후 2012.04.02 1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할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