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피는 남자들에게 경종을 울리는 사건이 폴란드에서  발생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27일 보도에 따르면 폴란드의 한 치과의사가 자신을 배신하고 다른 여자에게 가버린 전 남자친구의 치아를 몽땅 뽑아버린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폴란드 남서부 브로츠와프에서 치과의사로 일하는 아나 매코비악(34)이란 이름의 이 여성은 결별 후 얼마 되지 않아 치통을 호소하며 자신의 병원을 찾아온 전 남자친구 마렉 올스제프스키(45)에게 앙심을 품고 대량의 마취제를 투여한 뒤 치아를 모두 뽑아버렸다.


 


매코비악은 “직업 정신을 발휘해 감정을 다스리려 노력했지만 그가 누워있는 것을 본 순간 욕설이 튀어나왔다.”고 당시 심정을 전했다.

이같이 황당한 일을 저지른 매코비악은 의료 과실 등의 혐의로 3년 이하의 징역형을 앞두고 있다.

 

한편 네티즌들  앞으로 치과 의사와 사귀려면  이빨조심 해야겠다며  떠나간 남친에 대한 배신감은  이해 하지만   이빨을  모두 뽑아버린 행동은  엽기적이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