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산이 29만원뿐 이라던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녀가 5일 국내 최고급 호텔에서 초호화 결혼식을 올려 폭풍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5일 오후 6시부터 서울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전 전 대통령의 장손녀 전 모(27)씨의 결혼식은 윤인구 KBS 아나운서의 사회와 김장환 극동방송 이사장의 주례로 진행됐다.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의 예식비용은 국내 최고 수준으로 알려져 있으며 장동건·고소영 부부와

고수, 전지현, 강호동 등 톱스타들이 결혼식을 올린 곳으로도 유명하다.

식대만 한 사람당 7만5000원~12만원이며 폐백실 사용료만 100만원으로 알려진 이 곳에서 결혼식을 하려면 최소 1억원 이상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민은죽어나는데 2012.06.07 08: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두환 언제 죄값을 제대로 치룰수있을지

  2. 서민은죽어나는데 2012.06.07 08: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두환 언제 죄값을 제대로 치룰수있을지

  3. 진실과사실 2012.06.07 16: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환아 축의금받아 세금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