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장으로 치닫는 MBC사태가 끝이 보이지 않고있다.

 

MBC가 또다시 징계의 칼을 빼들었다.

18일 MBC는 인사위원회를 열고 2명 해고, 3명 정직 6개월 등 12명을 징계했다.

 


MBC 노조는 20일 "18일 인사위원회 결과 최승호 PD와 박성제 기자가 해고됐다"며 "이미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받았던 김민식 PD에게 정직 6개월의 징계를 내렸고, 사내 게시판에 올린 글이

빈정거리는 뉘앙스를 담고 있다는 이유로 인사위에 회부된 이중각 PD도 6개월의 중징계를

받았다"고 밝혔다.


김재영 PD와 이춘근 PD는 정직 3개월, 신정수 PD는 정직 1개월이다.

권재홍 본부장 퇴근 저지 집회에 참석했다는 이유로 징계위에 넘겨졌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된 임명현 기자도 정직 1개월을 받았다.

 

사측에 찍히면 죽는다는 분위기가 감지될정도로  최근 MBC의 징계수위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노조는 "최승호 PD는 'PD수첩'의 간판 PD로서 탐사보도 프로그램을 개척해왔다"며 

황우석교수 논문조작 사건 당시 진실을 파헤쳐 올해의 PD상을 받기도 했다"고 전했다.

박성제 기자에 대해서는 "선후배들의 두터운 신망을 받아 기자회장까지 맡았던 인물"이라며

"선거방송을 진두지휘하며 정확한 여론조사로 방송대상 특별상을 받은 MBC 선거방송의

산증인"이라고 알렸다.

또 "사측은 MBC를 대표해온 인재들을 자르거나 몇 달씩 입을 묶어버리고 타 언론사의

골칫거리 문제인물들을 끌어모아 MBC를 삼류로 전락시키고 있다"며 "100명이 넘는 언론인들에게 징계를 퍼부으며 탄압하고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행위는 대학살이라는 용어 외에는 설명할

길이 없다"고 비난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재철아~~~ 2012.06.22 0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니 세상도 얼마안남았다.

  2. 졸라짱 2012.06.23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bc 언제문닫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