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최모 씨(37)가 절도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25일 한 매체는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A씨가 지난 22일 평소 잘 알고 지내던 절친 B씨의

집에 놀러 갔다가 지갑을 훔쳤다”고 전했다.

 


최 씨는 훔친 지갑 속 수표를 은행에 가서 현금으로 바꾸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되며

덜미를 잡히게 됐다.

이에 대해 서울 강남 경찰서는 최 씨가 훔친 돈은 약 200만 원 정도라고 밝혔다.
결국 최 씨는 22일 오후 경찰의 조사를 받았으며 일부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한편 미스코리아 출신 최 씨는 드라마, 영화 등에 출연하며 왕성히 활동을 펼쳤지만

요가 사업을 이유로 현재는 방송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미스코리아 절도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  믿기 힘든 소식이라며  미스코리아라는  명예를 버리고

200만원을  훔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검투사 2012.06.25 2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리도벽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