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수영장 물을 통한 성병 전염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고

산샤완바오(陝西滿報)가 2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리(莉, 4세)양의 부모는 최근 딸이 사타구니를 긁는 모습을 자주 목격해

이상히 여겨 병원에 데려갔는데  검사 결과 딸이 성병인 임질에 감염되었다는 어이없는 진단을

받았다.

 

병원 측은 리양이 수영장에서 감염되었을 것으로 추측하며 리양의 어머니 또한 병에 감염되어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리양의 부모는 최근 딸을 데리고 수영장에 다녀온 적이 있어 놀라지 않을 수가 없었다.

 

리양의 검사를 맡았던 후베이(湖北)성 이창(宜昌)시 부인소아과 보건원 부인과 쑤(宿)주임은

“최근 6개월 동안 환자 중 절반 이상이 요도염, 임질 등으로 병원을 찾았다.”며 “이들 중 50%

이상의 감염경로가 수영장으로 의심된다.”고 밝혔다

 

쑤 주임은 “수영장 위생 상태와 개인 건강상태에 따라 부인과 질병이 유발되는 것”이라며

특히 개인별 면역력에 따라 성병에 쉽게 감염되거나 그렇지 않을 수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