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관이 음주상태에서 행패를 부린 주취자를  제압하는과정에  팔을 부러뜨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있다.

16일 광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 4시께 동구 한 지구대 박모(44) 경사가 술집에서

소란을 피우다 붙잡혀 온 이모(26)씨를 제지하는 과정에서 팔을 부러뜨렸다.

 


이씨는 이날 광주 동구 한 술집에서 술을 마신 뒤 술값을 내지 않고 물건을 부수는 등 행패를

부려 업주가 112에 신고했다.

지구대로 붙잡혀 온 이후에도 이씨는 욕설을 하고 소란을 피웠고 박 경사가 이를 제압하기 위해

팔을 뒤로 꺾는 과정에서 이씨의 팔이 부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곧바로 광주 한 대학병원 응급실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다.

경찰은 지구대에 설치된 CCTV 화면과 당시 직원들의 증언을 토대로 정확한 상황을 조사한 뒤

과잉진압 여부를 판단할 계획인것으로  알려졌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황야의쌍칼 2012.07.16 1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짭새 팔부러트리고 뭐라 변명할껴

  2. 이태호 2012.07.16 19: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앞으로 행패부려도 구경만 해야 하나
    불쌍한 국민들이 손해 많이 보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