닉쿤이 음주사고후 경찰의 음주측정 수치를 낮추기위해 노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생생정보통'에서는 닉쿤의 음주운전 사고 현장을 찾아 당시 벌어진

사건의 정황을 정리했는데 이날 방송에서 제작진은 사고 목격자와 인터뷰를 나눴고, 그는

음주운전 사고를 낸 닉쿤의 상황을 자세히 설명했다

 

 

이 목격자는 "가까이 가서 닉쿤 씨가 술을 마셨나, 안 마셨나 냄새를 맡아보려고 하니까 쓱

편의점으로 들어가서 음료수 두 개를 사가지고 나오더라며 그걸 마시고 (음주)측정을 하면 수치가 적게나온다는 걸 배운 것 같다"고 증언했다.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역시 당시 닉쿤이 음료수를 사갔다고 밝혔다.

닉쿤의 음주사고 사건을 맡은 강남경찰서 교통조사과 전병천 계장은 "운전을 해서 사람을 다치게 했으니까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이 작용한다며 또 술을 마시고 운전을 했기 때문에 도로교통법

적용해 죄명이 두 개가 붙는다"고 알렸다.

 

 

태국 왕자님이라며 연예계에서 승승장구하던 2PM 닉쿤의 추락이 시작됐다.

이미 출연하던 방송프로그램과 각종CF에서도 그의 모습이 지워지고 있다.

 

그동안 예의바른 청년의 모습으로  바른생활 사나이로 비쳐졌던 닉쿤

자동차는 흉기라며 본인 입으로 안전운전해야  한다던  닉쿤이 음주사고를 내고  음주수치를

낮추려 음료수까지  마시는 센스를 발휘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팬들의 질타가 거세다.

 

한편 닉쿤은 지난 24일 오전 2시 30분께 공연연습 후 식사 자리에서 맥주를 마신뒤

귀가하던 중 서울 강남구 학동사거리 부근 이면도로에서 오토바이와 접촉사고를 냈으며
사고 당시 닉쿤의 음주 측정 결과는 0.056%으로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닉쿤 이중성 2012.07.27 0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국으로 돌아가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