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왕따논란이  한편의 막장 드라마를 보는것 보다  더 흥미롭게 진행되고 있다.

 

연일 네티즌 수사대의 수사결과와 티아라 멤버들의 대응으로   흥미를 더해가고 있는

왕따 논란은  티아라 멤버 보람이 '왕따논란'에 휩싸인 화영을 자신의 트위터에서 '언팔'

하며  새로운 국면을 맞고있다.

 


보람은 28일 티아라 멤버 화영에 대한 왕따설이 불거진 가운데 자신의 SNS 트위터에서

화영을 언팔로우했다.

언팔로우는 팔로우의 반대말로 친구로 추가한 사람이 마음에 안들면, 이 기능으로 관계를

끊을 수 있다.

한마디로 같은 멤버인 화영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사실을  노골적으로 밝힌 언팔로우는

티아라 왕따의 난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라는 사실을 반증하고 있다.


화영에 대한 왕따설은 그녀가 발목 부상으로 지난 25일, 26일 양일간 일본 도쿄 부도칸에서

열린 콘서트 무대에 서지 못하면서 됐었다.티아라 멤버들은 '의지'라는 단어를 반복하며

트위터 멘션을 남겼고, 화영 역시 "때로는 의지만으로 무리일 때가 있다.

 

이럴 때면 속상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좋은 의미가 담긴 하늘의 뜻이라 믿는다.

하느님은 다 아시죠? 훗"이란 글을 올려 왕따설에 불을 붙였다.

또 효민은 자신의 트위터  프로필사진을 '모든 일에는 일어나는 이유가 있다'라는 문구가 적힌

사진으로 수정했고, 네티즌은 과거 티아라 출연 영상을 근거로 화영 왕따설이 진짜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티아라 소속사 코어콘텐츠미디어 김광수 대표는 오는 30일 티아라와 관련한 중대 발표를 예고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티아라 중대발표와 관련해  차라리 티아라를  해체하는것이 좋을것 같다며

티아라 왕따논란을 질책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화성인 2012.07.29 14: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수야 티아라 쫑내라
    새그룹하나 만들고 말지 어디 시끄러워서 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