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티아라의 소속사 코어콘텐츠미디어 김광수 대표가 티아라 멤버 화영을  방출한지

하루만에  "화영이 용서를 구하면 다시 받아들일 수 있다"고 새로운 입장을 밝혔다.

김 대표는 30일 밤 자신의 트위터에 영문으로 "화영이 자신의 행위에 대해 사과한다면 스태프

티아라 멤버들과 함께 복귀를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김 대표는 이날 오후 발표한 보도자료를 통해 티아라 멤버 화영과 계약을 해지한다고

발표했다.

"화영의 돌출행동 때문에 팀워크가 깨질 수 있다는 스태프의 의견을 받아들였다"면서 사실상

퇴출을 선언한 것이다.

김 대표는 보도자료의 내용을 그대로 트위터에 영문으로 옮겼다.

하지만 화영에 대한 동정론이 거세지자 7시간 뒤 보도자료에는 없던 새로운 내용을 올린 것이다.

 


김 대표는 "화영의 최근 행동이 상황을 어렵게 만들었다"고 재차 화영 책임론을 거론하면서도

화영의 복귀 가능성을 언급했다.

하지만 "(화영이) 용서를 구하기 전까진 그가 저지른 행위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네티즌들은 막장으로 가는 티아라 왕따논란을 보며 티아라의 인기는 이제 끝났다며

다만 팀이 해체되더라도 진실만은  밝혀지기를 바란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갸루상 2012.08.01 06: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막장드라마보다 더 재미있는 티아라 왕따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