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에서  여성의 치마속을  촬영하던 몰카헌터가 CCTV에 딱  걸렸다.

 

최근 미국 덱사스 리그 시티의 한 주유소에 있는 편의점에 원피스를 입은 한 여성이 들어왔다.

이 여성의 이름은 펠론 프레이커로 편의점에 들어올 때 마침 밖으로 나가던 한 남자와 마주쳤다.

이 남자는 프레이커와 마주친 뒤 다시 여성을 따라 편의점 안으로 들어왔다.

이 남자의 변태 행각은 여기서부터 시작됐다.

음료수를 하나 사고는 프레이커를 졸졸 쫓아다니며 휴대전화로 치마 속을 찍기 시작한 것.

 

 

프레이커는 "내가 돈을 꺼내지 못해 남자에게 먼저 계산하라고 했지만 말을 듣지 않았다."

면서 "순서를 기다리는 척하며 내 뒤에 서서 '몰카'를 찍을 줄은 몰랐다."고 밝혔다.

남성의 행각은 그러나 밖에 있던 다른 남자들이 이같은 상황을 목격하면서 발각됐다.

남자가 휴대 전화로 치마 속을 찍었다고 프레이커에게 말해준 것.

프레이커는 곧장 남자에게 달려가 휴대전화를 보여달라고 요구했지만 남자는 오토바이를

타고는 황급히 사라졌다.

결국 프레이커는 현지 경찰에 신고했고 CCTV를 확인한 결과 이 남자의 행각이 생생히 포착됐다. 경찰은 "아직 이 남자에 대한 신원 파악을 하지 못했다." 면서 "CCTV와 목격자들 조사를 통해

조만간 체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