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상대 성범죄 증가로  경찰이 음란물과의 전쟁을  선포한후 붙잡은  '음란물 헤비업로더'가

70대 노인인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6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강원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파일공유(P2P) 사이트에

아동·청소년이 등장하는 음란물 등 1000여건을 게시, 판매한 Y(70.경기 성남)씨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위반로 불구속 입건했다.

 

Y씨는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P2P 사이트에 '충격 12세 소녀', '일본-11세' 등 아동·청소년이 등장해 성관계하는 일명 '로리타' 동영상 940여건을 비롯해 모두 4000여건을 게시한 뒤

불특정 다수 회원에게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Y씨는 이용자가 해당 동영상을 내려받을 때마다 사이트 운영업체로부터 온라인 포인트를 받는 등 120여만원 상당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Y씨는 경찰에서 "별다른 직업이 없어 집에서 대접도 받지 못하던 와중에 음란물을 재미 삼아

올렸더니 나이 어린 다운로더들의 반응이 괜찮아 계속하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네티즌들은  70대 야동본좌 입건에 대해  놀랍다며 열정에 박수를 보낸다며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