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정은퇴를  선언하고 TV를 떠났던 강호동의 복귀소식이 전해진지  며칠 안되

위안부 여성을 비하하는 막말파문으로 시청자와 네티즌의 퇴출요구속에 잠정은퇴를 선언했던

김구라가   잠정은퇴 4개월만에 tvn 현장토크쇼 택시를  통해 9월 방송 복귀소식이 전해지며

네티즌들이 반발하고 있다.

 


CJ 고위 관계자는 "9월 개편을 맞이해서 이영자 공형진이 < 택시 > 에서 하차를 하고

김구라가 단독으로 새 MC를 맡게 됐다"라며 "본인이 조심스러워 하면서 고민을 많이 했지만

제작진의 간곡한 설득에 마음을 움직였다"고 밝혔다.


김구라는 지난 2002년 딴지일보의 인터넷 라디오 프로그램 < 김구라 황봉알의 시사대담 > 에서의 발언으로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김구라는 경찰 단속에 반발한 서울 천호동 집창촌 여성들이 국가인권위원회를 찾아 침묵시위한 것을 두고 일본군에 강제 동원된 위안부 여성에 비유한 바 있다.

이 방송에서의 발언은 10년이 지나 뒤늦게 문제가 됐고 결국 김구라는  올 4월 잠정 은퇴를

발표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김구라의 복귀소식을 놓고 4개월 자숙기간은  너무 짧다며 강호동이 복귀하니까 묻어가는 김구라의 모습에 실망이라며 최소한  강호동의 자숙 기간만큼이라도   자숙하는 기간을  가져야 하는것  아니냐며 발빠른 복귀선언에 불쾌한 감정을 감추지 않았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면함례 2012.08.22 14: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구라 강호동 복귀에 묻어가려 했는데 딱걸렸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