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형 태풍  볼라벤이 북상하며 모든 국민이 태풍의 진로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피해를 줄이기위해 애쓰는 상황속에 때아닌 신문지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초대형 태풍으로 강력한 바람을 동반한 이번 태풍의 특징으로  태풍의 영향권에 있는

모든 가구가  바람으로 인한 유리창 파손을 막기위해 창문에  물에 적신 신문지를 붙이면서

신문지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뉴스 시간에도  유리창 파손을 막기위한 방법으로 신문지를 부착하는 방법을 알려주고

인기정보 프로그램인  KBS 스폰지에서도  태풍방어 방법으로 신문지 부착의 효과에 대해 방송하며

많은 가정에서  유리창에 신문지를 부착하고 있다.

 

 

하지만 여기서 한가지 문제점이 불거졌다.

 

애써 물에적신  신문지를 유리창에 붙이면 장력이 1.5배 높아져 유리창 파손을 막을 수 있지만

유리창에 붙여논 신문은  물이 증발하면 말라서 곧바로 떨어진다는  사실이다.

 

여기서 한가지 팁은   신문지를 물에적셔  유리창에 붙이지 말테이프로  유리창에 먼저 신문지를 붙이는 방법이다.

 

 

그리고 태풍이 근접할때 20분 간격으로 분무기를 이용해 흠뻑 물을 주면  신문지는 절대 떨어지지 않는 다는 사실.

 

태풍에서 유리창을  보호하려면  신문지가 마르면 효과가 없기때문에 20분 주기로 흠뻑 물을 뿌려주는 것이 중요하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