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나주에서 발생한 초들생 납치·성폭행 사건이 전 국민에게 큰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전국 도처에서 부녀자를 대상으로 한 성범죄가 잇따르고 있어 시민들이 불안에 떨고있다.

 

최근 발생하는 성폭행 사건은 여자 초등학생에서 부터  만삭 임산부까지 피해자의 연령과 상황

등을 가리지 않는 닥치고 묻지마식 성폭행으로  피의자 중 상당수가 '이웃 사람'으로 나타나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인천지방경찰청은 2일 다세대 주택에 침입해 만삭의 임신부를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로 A(31)씨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달 12일 오후 2시30분께 인천의 한 다세대주택에 몰래 들어가 20대 주부 B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임신 8개월째로 만삭의 몸이던 B씨는 3살배기 아들과 함께 낮잠을 자던 중

A씨가 성폭행하려하자 "임신했다. 제발 살려달라"고 애원했다.

 

그러나 A씨는 거실 바닥에 있던 수건으로 B씨의 눈을 가리고 성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용직 노동자인 A씨는 B씨의 집에서 불과 50m 떨어진 곳에 살고 있으며 성폭행 전과 등

전과 6범으로 나타났다.

 

 

A씨는 경찰에서 "성적 충동을 느껴 집 주변을 돌아다니던 중 문이 열린 집을 발견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한편 네티즌들 급증하는 성폭행에 대해  느슨한 처벌이 문제라며 외국에 비해 가벼운 성폭행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

 

특히 음주상태의 범행은 가중처벌 하는것으로  법을 시급히 바꿀 필요가 있다며

범죄자들 대부분이 술김에 라는 말을 하는데  더이상 용납해서는 안될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