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혜선이 사기 혐의로 피소되 충격을 주고있다.

김혜선의 지인인 지모씨는 최근 서울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지씨는 고소장을 통해 “김혜선이 7억원을 빌린 후 제 때 갚지 않았다며 지난해 말 영화

광고를 촬영하고 있고 화장품음료 사업도 진행하고 있어 틀림없이 변제기일에 원리금을

갚을 수 있다고 했으나 지켜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현재까지는 고소장만 접수된 상태라 고소인과 피고소인 조사는 이뤄지지 않고있는 가운데

경찰 관계자는 “아직까지는 지씨의 일방적인 주장이라 할 수 있다며

김혜선의 사기 혐의에 대한 진위 여부는 경찰 조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김혜선은 1989년 MBC 드라마 ‘푸른 교실’로 데뷔 후 20년 넘게 왕성히 활동하고 있는 배우로

얼마 전 영화 ‘완벽한 파트너’와 SBS 드라마 ‘내일이 오면’을 마친 김혜선은 MBC 새 월화특별기획 ‘마의’(극본 김이영ㆍ연출 이병훈)에 출연할 예정이다.

 

이번 사기피소로 그녀의 드라마 출연에 변화가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경찰조사 일정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