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한 볼링장에서 지퍼가 달린 치마를 입고 근무하는 여직원의 지퍼가 열리는 사고가

카메라에 찍혔다.

 

 

어떻게 직원에게 상황을 전달해야 할지  사진을 찍은 자가 난감한 상황에 처한 사진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있는 가운데 한 네티즌은  엉덩이를 봤으니 책임져야 하는것

아니냐고 댓글을  달아  네티즌들을 빵 터지게 만들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히어로 2012.09.22 1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상황이면 대략난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