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부남 유부녀인  남녀찰이 모텔에 들어갔다  칭문으로 뛰어내리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3일 오후 8시께 인천 삼산경찰서에 간부로 근무하던 경찰대 졸업생 A(33·경감)씨와

경찰관 B(33·여)씨가 모텔 창문을 통해 뛰어 내려 큰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받고있다.

 


이들은  인천 경찰청 감찰에 발각되자 창문을 통해 뛰어 내린 사실이 뒤 늦게 알려졌다.
이날 A씨와 B씨는 모텔 창문을 통해 뛰어 내려 허리와 다리 등에 골절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A씨와 B씨는 인천 부평구의 한 모텔에 들어간 사실을 사전에 첩보로

입수한 인천 경찰청 감찰의 미행으로 들통났다.


A씨와 B씨는 자신들을 따라 온 감찰이 인터폰을 통해 신원을 확인 하려 하자 창문을 통해 뛰어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결혼해 자녀가 있는 상태이며 B씨도 자녀가 있으며 경찰관 부부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이 함께 모텔에 들어간 동기 등에 대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네티즌들은 한편의 막장 불륜 드라마를 보는것 같다며 결혼한 유부남 유부녀가 모텔에서

무엇을 했겠냐며  씁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청천 2012.09.24 1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개망신이네
    짭새 불륜남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