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연예계가 동영상 파문에 떨고있다.

 

최근 중국 각종 온라인 사이트에는 배우 매기 우와 대만의 카사노바로 유명한  재벌2세 리쫑루이(28)가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나체 사진이 급속도로 확산됐다.

 


사진 속 매기 우는 성추문으로 대만에서 논란이 됐던 리쫑루이와 함께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두 사람은 모두 상의를 벗고 진한 스킨십을 하고 있다. 노출 수위가 높은 사진은 팬들에게 충격을 던진다. 또 다른 사진에는 성관계를 맺고 있는 장면까지 담겨 충격을 주고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매기 우는 사진 유출 소식이 전해진 지 10일 만에 체중이 약 5kg 가량 줄었으며 지난달 18일 예정이던 기자회견도 취소한 채 칩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만의 여자 연예인  킬러로 유명한 리쫑루이는 앞서 여성들에게 마약을 먹여 정신을 잃게 만든 후 몰래 음란 동영상과 사진을 촬영한 혐의로 수배돼 지난 8월말 경찰에 자수했다.


매기우를 곤경에 빠트린 리쫑루이는 재벌 3세. 여성들에게 마약을 먹여 정신을 잃게 한 후 음란 동영상과 사진을 촬영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바 있다

 

최근 대만의 한 주간지는 "리쫑루이가 매기우를 비롯한 여자 연예인 60명과 음란 동영상을 촬영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됐다”고 보도해 파문이 일었다.

한편 앞서 대만의 유명 아나운서가 리쫑루이와 촬영한 동영상으로 몸살을 치렀다.

 

 

첫 번째 유출 주인공은 대만 방송사 CTI 양뤄메이 아나운서.

양뤄메이 아나운서는 리쫑루이와 교제 중 찍은 음란 동영상이 온라인에 유포돼 직장을 잃었다.

 

당시 CTI 측은 "보편적인 인사이동일 뿐"이라며 "양뤄메이를 해고한 것이 아니다"고 해명했지만

리쫑루이와의 동영상 때문에 사직을 권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을하늘 2012.09.29 08: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0명의 여자연예인이 관련되었다니 정말 카사노바네

  2. Favicon of http://www.humornara.kr BlogIcon 유머나라 2012.09.29 2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아... 60명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