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 서울 금호동 한성주의 자택에 감금돼 한성주와 그의 가족으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했다”며 형사 및 민사로 한성주를 고소했던 방송인 한성주(38)의 전 남자친구 크리스토퍼 수의 선고 공판이 연기돼 법정 싸움의 결론이 11월에나 나오게 됐다 

 

 

전 남친의 고소에 한성주도 “크리스토퍼 수가동영상  및 허위사실을 게재했다”며 크리스토퍼 수를 형사고소 했다.

 

한성주와 크리스토퍼의 민사 선고 공판이 11일 서울서초동 서울지방법원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재판부 직권으로 돌연 연기 되었는데  이날 공판은 폭행에 따른위자료와 피해보상 5억 원에 대한 것이었다.

 


공판이 연기된 이유는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은 상태이고  한성주의 공판은 다음달 8일 같은

장소에서 열릴 예정이다.

 

한편 미스코리아 출신의 방송인 한성주는 남친과의 섹스동영상  유출후 방송활동을  중단하고

외부와의 연락을 끊은채 은둔생활을 하고 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