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죽었다 다시 살아난 다단계의 황제 희대의 사기꾼 좀비 조희팔에게

돈을 받은 검사가 확인데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문제의 검찰 간부는 2009년 희대의 다단계 사기꾼 조희팔 사건을

수사하던 대구지검에 근무한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검사가 대구지검에 발령받기 전부터 조희팔을 알고 있었고, 2008년 초 두 차례에

걸쳐 2억 4천만 원을 받은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조 씨 측은 돈을 입금한 여러 개의 차명계좌를 해당 검사에게 건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경찰은 돈을 받은 검사가 해당 계좌에서 돈을 뽑는 장면이 담긴 은행 CCTV 영상과

거래내역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조희팔은 3조 5천 억 원대의 다단계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었다.

한편 조희팔은 중국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중국에 살아있다는 제보가 잇따르고있어 현재 검찰이 조 씨의 소재를 추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바라기 2012.11.09 04: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비라는 말이 정말 어울리는 사람이네요

  2. 미친소 2012.11.09 1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상이 안가는 금액 3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