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이자  영화감독인 알파치노의 최근 모습이 공개되 팬들이 안타까워 하고있다.

 

1940년생으로 올해 72세로 영화 대부로 유명한 알파치노도 세월앞에는 장사가 없다는  모습을

보여줘 세월의 무상함을 느끼게 하고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