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6학년  여 제자와 사랑한다며 성관계를 가져 물의를 빚은 20대 교사가 마침내 구속됐다.

강원도 강릉경찰서는 초등학교 6학년 여 제자와 성관계를 가진 혐의로 강릉 모 초등학교 교사 

29살 A 씨를 구속했다.


지난 6일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해당 초등학교에 근무하는 A(29) 교사는 지난 3월 부임한 이후

6학년에 재학 중인 B(12)양을 만났다.

 

B양은 A 교사를 좋아하기 시작했고 둘의 관계는 사제 간에 지켜야 할 선을 넘어 육체적 관계로까지 이어졌으며 이들은 5월부터 9월까지 수차례에 걸쳐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사실은 지난 10월 초쯤 B양이 생활하고 있는 한 보호시설에서 상담교사가 상담을 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해당 보호시설은 곧바로 A 교사를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가진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하지만 B양의 후견인 역할을 하고 있는 보호시설은 “학생이 선생님을 사랑한다.

선생님이 처벌을 받는 등 문제가 커지면 목숨을 끊을 수도 있다.”고 주장해 소를 취하했다.

두 사람은 서로 사랑하는 사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13세 미만의 미성년자의 경우 합의 하에 성관계를 가져도  법 개정으로  강간죄가 성립된다.

 

한편  A 교사가 근무하고 있는 해당 학교는 지난 10월 말쯤 A 교사를 직위 해제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스나이퍼 2012.12.11 0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딩6학년과 사랑해서 성관계를 하냐
    이런 막장 교사는 무기징역을 살아야 정신차리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