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배우 앤 해서웨이(30)의  노출 사고가 화제가 되고있다.

앤 해서웨이는 11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뉴욕 지그펠드 극장에서 열린 영화 ‘레미제라블’의

시사회장에서 속옷을 입지 않은 모습을 파파라치에 찍혀 화제를 모았다.

 

 

이날 앤 해서웨이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올 블랙으로 통일한 시크하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나타나 주위의 시선을 압도했다.

 

하지만 완벽한 겉모습과 달리 이날 앤 해서웨이는 속옷을 입지 않은 채 시사회장을 찾아

곤경에 빠지게 되었다.

 

 

시사회장에 도착해 차에서 내리던 앤 해서웨이는 옆트임 드레스 사이로 허벅지가 적나라하게 노출됐고, 특히 밑에 속옷을 착용하지 않아 중요 부위까지 그대로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에 앤 해서웨이는 12일 미국 NBC ‘투데이쇼’에 출연한 자리에서 “의상이 너무 조여 있어 속옷을 안 입을 걸 생각하지도 못했다”며 “매우 난감하고 고통스럽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티팬티 2012.12.14 07: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트걸 어떡하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