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여군 장교가 숨진채 발견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 17일 오후 9시 50분께 청주시 상당구 산성동 상당산성 주차장에서 모 부대 소속 A(31·여)

대위가 자신의 승용차 운전석에 앉아 숨진 채 발견됐으며 차량의 조수석에서  타다남은 번개탄

재가 발견됐다.

 


A 대위의 지인 B(30)씨는 이날 낮 12시쯤 A 대위가 “내 몫까지 잘 살아라.”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낸 뒤 전화를 받지 않자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119구급대는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통해 인근지역을  수색하던 중

A씨를 발견 했고  경찰은 유족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