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야 종말론이 해프닝으로 끝난 가운데 미국 항공우주국  (NASA)이

2040년경 지구와 충돌할 것으로 우려되는  소행성의 궤도를  추적중인 사실이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22(현지시각) CNN 보도에  따르면 'AG5'라고 이름 붙여진 이 소행성은 올 2월까지만 해도

지구와 충돌할 가능성이 1% 내외로 예측됐다.

 

직경 140m(460피트), 무게 89만㎞(55만3000마일)로 추정되는 AG5 소행성은 지구와 달사이의

거리보다 훨씬 더 가까운 거리에 위치해 있다

 

 

만일 이 소행성이 지구와 부딪힐 경우 무려 100메가톤에 달하는 에너지를 받아 폭발할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도 나왔다.

이는 2차대전때 사용된 원자 폭탄보다 몇 천배 더 강력한 규모로 지구종말을 가져올수도 있다.

 


학계에서는 우주에서 거대한 폭탄을 터트려 이 소행성을 폭발시키거나 우주선으로 소행성을

밀어내 진로를 바꾸자는 대안까지 등장했다.

하지만 최근 나사 측이 갤리포니아 파사디나에 있는 제트추진연구소를 통해 좀 더 세밀한 관측을 실시한 결과, 지구와 이 소행성이 충돌할 가능성은 사실상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현재 추세대로라면 지구 궤도에 AG5 행성이 들어올 가능성은 0.2%에도 못미친다고

보고 있다.

 

한편 네티즌들은  마야종말설에 이어 소행성접근 소식으로 놀랐다며  다행이 충돌위험이 없다는

사실에 안도의 함숨을 쉬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