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박명수가 MBC 연예대상을 품에 안으며 20년만에 자신의 꿈을 이루며  정상에 올랐다.

 


박명수는 29일 열린 2012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의 주인공이 되며  2인자에서

1인자로  우뚝 올라섰다.


국민MC 유재석의  대상수상이 유력했던  이날 시상식의 결과는  MBC직원이냐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MBC와  함께한 박명수의 활약이 평가되며  박명수는 방송데뷔 20년만에 영광의 방송대상

수상이라는  큰 선물을  받게 되었다.

 


박명수는 그동안  MBC에서 7년째 꾸준히 활약해오고 있는 '무한도전'을 비롯해 시즌2를 맞이한 '일밤' '나는 가수다' 시즌2, 코미디 프로그램 '코미디에 빠지다', 퀴즈쇼 '최강연승 퀴즈쇼Q'를

진행하며 공백없는 활약을 펼쳤다.

 

해외 프로그램인 '언더커버 보스'의 내레이션을 맡는가 하면 대선 방송 진행자로도 나서서 시청자를 만났다.

 

 

무엇보다 '코미디에 빠지다'를 통해 부진에 빠진 MBC 코미디 부활의 앞장서는 등 MBC 예능을

위해 고군분투했다.

 

한편 무한도전 멤버인 정형돈은 이날  인기상 시상식에 참석하며 박명수의 대상수상을  예감한듯 박명수 씨가 2주 전부터 족발집을 예약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인자 짱 2012.12.30 1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수야 수고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