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병만이  여자에게 뺨을 맞고  고막이 파열 됐다.

JTBC '이수근 김병만의 상류사회'에서 김병만은 개그맨 윤형빈, 박휘순, 양세형과 개그우먼

장도연, 박나래, 이국주가 참여한 ‘개그맨 특집’ 촬영 중 후배 장도연에게 뺨을 맞아 고막이

파열되는 부상을 입었다.

 


김병만은 JTBC 드라마 '아내의 자격' 속 한 장면을 재연하는 과정에서 파트너였던 터프녀

장도연에게 한 차례 뺨을 맞은 뒤 그대로 매트 위로 쓰러졌는데 사실 이 모든 상황은 김병만과

장도연이 사전에 합을 맞춰 준비했던 몸개그였다.

 

 

이후 김병만은 “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다”며 귀를 만져보고 소리를 내서 들어보기도 했지만 이내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며 촬영에 매진하는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녹화 후 방문한 병원에서 김병만은 고막 파열이라는 진단을 받았고 이 사실을 알게 된

장도연은 예상치 못한 상황에 당황하며 김병만에게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개그우먼 장도연을 가리키며 달인으로  정글을 누비는 김병만을  한방에 보내버린

장도연이 대단하다며  장도연은  고막이 파열된 김병만의 인생을 책임져야 할것이라며

두사람이 이 기회에  사귀라는 반응을 보였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갈 까마귀 2013.01.19 1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연이가 좀 파워가 있지
    김병만 프로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