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결혼하는  이주여성들을  자신의 성노로 삼으며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나쁜 50대

결혼중계업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지방경찰청 외사계는 28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국제 결혼 중계업자인

A(50)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0년 6월부터 2년 동안 우리나라 남성과 혼인신고를 마치고

이주를 준비 중이거나 결혼을 앞둔 필리핀 여성 3명을 우리나라와 현지에서 수차례 성폭행하거나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여성들을 자신의 숙소로 불러 출산 경험 여부와 임신 가능성을 확인해야

한다”는 명목으로 옷을 벗긴 채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더우기 A씨는 한국비자를 발급 받기 전 필리핀 현지에서 합숙토록 한 미성년자 신부 B(여·17)씨도 성폭행 한 뒤 한국에 입국한 뒤에도 여관으로 불러내 또다시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등  죄질이

나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네티즌들은  추악한 한국인이 나라망신 다시킨다며  엄중한 법의 심판을 요구했다.

 

 


Posted by 새날이 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